분류1

보도내용

제목

미래에너지기준硏, ‘수소버스 충전시설 상세기준’ 마련한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수소버스 개발사업 협약 체결
수소버스 충전소 모델, 상세기준, 경제성 분석 툴 등 개발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미래에너지기준연구소(대표 채충근, 이하 미래연)가 지난 달 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수소버스 충전시스템 기술 개발사업’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한국형 수소버스 충전시설 상세기준 마련에 들어간다.

미래연에 따르면 (주)태광후지킨, ㈜지티씨, (주)엠에스이엔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원산업진흥원,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수소버스 충전시스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실시한다.

이번 공동연구는 수소버스 충전시간을 1/2로 단축하고 튜브트레일러 운송용량을 2배 이상 증대를 위한 수소충전시스템 기술 개발실증 사업으로 28개월간 86억 6000만원의 연구비가 투입된다.

미래연은 이번 연구에서 ‘도심 수소버스 충전소 최적 모델 개발’을 비롯해 ‘수소버스 충전프로토콜 표준화(KGS코드 개발)’, ‘버스용 수소충전소 경제성 분석 툴 개발’을 실시한다.

미래연의 한 관계자는 “도심 수소버스 충전소 최적 모델 개발의 일환으로 도심 설치 수소충전소의 안전성, 경제성 및 수익성을 지표(Indicators)로 하는 ‘도심 수소충전소 적합성 지수’를 개발할 예정”이라며 “충전 프로토콜 표준화를 위해서는 미국(SAE J2601-2) 및 일본(JPEC-S 0003)의 수소충전 프로토콜을 조사ㆍ분석한 후 경제성 및 안전성이 충족되는 한국형 표준(안)을 개발하여 KGS코드로 제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미래연은 지난 2016년 산업부 ‘융·복합 및 패키지형 자동차충전소 시설기준 등에 관한 특례기준’ 개발을 비롯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수소 융·복합스테이션 위험성 평가 및 연구(충전소 기준 개발 담당)’를 수행하고 있다.

미래연 채충근 대표는 “수소충전소 기준 개발에 관한 다양한 경험을 살려 수소버스 충전시스템의 안전성 및 경제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완벽한 결과물 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1-09

조회수45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하단로고

    (주)미래기준연구소 l 사업자등록번호: 113-86-62266 l 대표: 채충근 l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채승빈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509호(구로동, 제이앤케이디지털타워) l Fax : 02-6918-4056
    Copyright(c) (주)미래기준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주)오마이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