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1

보도내용

제목

미래에너지기준硏, ‘미래기준연구소’로 사명변경

에너지안전에서 화학·위험물·산업안전으로 연구영역 확대
광명역 인근 사옥 마련, 활동무대도 전국으로 확장예정


[지앤이타임즈] 미래에너지기준연구소(대표 채충근)가 사명을 ‘미래기준연구소(Mirae EHS-code Research Institute)’로 변경하고 사업영역 확대를 가속화한다고 23일 밝혔다.

미래기준연구소는 영문 이름에서 ‘EHS’의 ‘E’는 ‘Energy & Environment’, ‘H’는 ‘Hazardous material & Health’, ‘S’는 ‘Safety & Security’를 뜻하며 연구영역을 에너지안전에서 화학안전, 위험물안전 및 산업안전으로 확대하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미래기준연은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30년 간 근무하고 안전관리이사로 퇴임한 채충근 대표가 2012년 설립했다.

처음에는 가스안전 관련 기준 연구를 주로 해왔으나 최근에는 신에너지인 수소 관련 연구와 화학물질 및 위험물 관련 연구를 더 많이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명도 ‘한국가스기준연구소’로 시작해 ‘미래에너지기준연구소’를 거쳐 ‘미래기준연구소’로 변경되어 왔다.

미래기준연구소 채충근 대표는 “활동무대를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말 KTX광명역 인근에 건설 중인 지식산업센터에 새로운 사옥을 마련해 2022년 입주할 예정”이라며 “업역도 확대하고 활동무대도 전국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그린에너지·환경 뉴스 채널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지앤이타임즈(http://www.gnetimes.co.kr)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2-07

조회수72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하단로고

    (주)미래기준연구소 l 사업자등록번호: 113-86-62266 l 대표: 채충근 l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채승빈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509호(구로동, 제이앤케이디지털타워) l Fax : 02-6918-4056
    Copyright(c) (주)미래기준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주)오마이사이트